재난은 평등하지 않다 > 책소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책소개 소개

책소개

[사회]
재난은 평등하지 않다

페이지 정보


작성일2021-06-14
  • 목록

본문


                정용주 외 지음 | 교육공동체 벗 | 2020

 

코로나19 사태로 드러난 우리 교육(학교)의 문제는 무엇이었고,

 

재난 상황에서 더욱 소외되고 배제되는 사람들은 누구인가.

코로나 시대,

미래 교육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나 환상에서 벗어나

‘지금’을 응시한다.

2020년, 우리의 삶과 관계를 잠식해 버린 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 시대의 교육에 대한 이야기들은 많으나 주로 교사 입장에서의 분투기이거나 미래 교육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 혹은 낙관적 전망(“포스트 코로나 시대”)이 주를 이룬다. 이 책은 코로나가 드러낸 (이미 존재하던) 우리 교육과 학교의 문제를 들여다보고 재난 상황에서 더욱 소외되고 배제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지금’ 코로나 시대에 우리가 무엇에 관심을 기울여야 할지를 성찰하게 만든다.
일상의 재난화, 재난의 일상화
이미 일상이 재난이라고 할 만큼 각박한 삶을 살고 있던 사람들에게 코로나19는 재난이 일상화되었음을 깨닫게 했다. 특히나 1년 가까이 사실상 학교를 멈추게 했다는 점에서 어떠한 재난보다 교육에 압도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 교육의 영역에서 코로나19가 확인시켜 준 것은, 대한민국이 바이러스의 위험이 아니라 무한 경쟁의 위험에 가장 크게 노출되어 있다는 사실이 아닐까.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것이 멈출 때에도 사교육 시장은 활성화되었으며, 각종 입시는 예정대로 진행되었다. 평범한 일상이 언제 무너져 내릴지 모른다는 공포에 휩싸여 있는 개개인에게 교육은 생존을 위한 마지막 몸부림이 되었다. 일상의 재난화를 넘어 재난이 일상이 된 지금, 교육은 시대에 어떻게 화답할 것인가.
재난은 평등하지 않다
재난 상황에서 그 피해는 개개인의 민감성과 적응 능력에 의해 차등화된다. 울리히 벡은 ‘빈곤은 위계적이지만 스모그는 민주적’이라고 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위험은 민주적이지 않고 위계적으로 배분되었다. 기회는 부유층에 쌓이고, 위험은 하층에 축적되기 때문이다. 건강과 안전을 이유로 등교 개학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여론을 주도하는 사이 누군가는 돌봄의 공백 속에서 생존에 위험에 빠지기도 했다. 교육 당국은 온라인 학습이 마치 시간과 공간을 초월해 누구에게나 평등한 교육의 기회를 제공해 줄 수 있는 도구인 양 포장했지만 학습 격차는 오히려 심화되었다. 이제 교육은 교문 안으로 들어서면 누구에게나 동등한 학습의 기회를 주던 데에서 더 나아가 빈곤과 불평등의 문제에 고민해야 한다.
‘포스트’가 아닌 ‘지금’ 코로나 시대의 교육
코로나19는 일시적이고 예외적인 상황인가. 이 책의 저자들은 그러한 인식이 오히려 코로나 시대를 성찰하는 데 걸림돌이 된다고 말한다. 코로나19는 구조적인 위기이고, 바로 지금 코로나19를 대하는 자세와 행동이 앞으로도 반복될 위기를 어떻게 대면할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이다. 팬데믹 사태에서 불거진 문제들은 특수한 ‘재난’ 상황에서 빚어진 문제라기보다는 지금까지 우리 사회와 교육이 가지고 있던 모순을 ‘드러낸’ 것이었다.

백신과 치료제가 효과를 발휘하고 바이러스도 종식되면 다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인가? 코로나 이전의 교육은 우리가 바라던 교육의 모습이었나? ‘지금’의 위기를 우리 사회를 성찰하고 전환하기 위한 기회로 삼지 못한다면, 코로나 ‘이후’ 우리의 삶은 아무것도 바뀌지 않을지도 모른다. ‘포스트 후쿠시마’가 그러했듯. ‘포스트 세월호’가 그러했듯. 

책소개 목록

전체 20건 1 페이지
책소개 목록
사회 한계비용 제로 사회
제러미 리프킨 지음 | 믿음사 | 2014 고장난 자본주의 사회, 새로운 패러다임의 전환! 이윤 제로의 디스토피아『한계비용 제로 사회』. 《노동의 종말》과 《소유의 종말》로 자본주의 패러다임의 위기를 예언한 세계적인 미래학자 제러미 리프킨이 이번 책에서 더 생생한 증거로 대담한 미래상을 제시한다. 그는 지난 300여 년간 인류의 역사를 일구어 온 자본주의 쇠퇴를 지적하며 기술과 경제, 역사와…
2021-06-16
사회 마스크가 답하지 못한 질문들
미류 외 지음 | 창비 | 2021 ‘재난 이후’는 재난과 동시에 시작되었다 코로나 시대가 드러낸 한국사회의 사각지대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되었을 때 나이와 성별, 국적을 막론하고 누구나 감염될 수 있다는 사실은 커다란 공포를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사실 감염은 불평등하다는 것이 드러났다. 재택근무를 할 수 없고, 대면접촉 없이는 생계유지가 불가능한 사…
2021-06-15
사회 회사가 사라졌다
싸우는여자들기록팀 또록 지음 | 파시클출판사 | 2020 굳게 닫힌 회사의 문 앞과 거리에 버티어 서서, ‘폐업은 답이 없다’는 공고한 인식에 질문을 던지는 여성들이 있었다. 폐업은 정말 어쩔 수 없는 일인가? 이 책 〈회사가 사라졌다: 폐업ㆍ해고에 맞선 여성노동〉은 성진씨에스, 신영프레시젼, 레이테크코리아의 여성노동자들이 버티고 선 그 길 위에서, 그들이 던지는 질문으로부터 시작되었다. 이들의 …
2021-06-14
사회 재난은 평등하지 않다
정용주 외 지음 | 교육공동체 벗 | 2020 코로나19 사태로 드러난 우리 교육(학교)의 문제는 무엇이었고, 재난 상황에서 더욱 소외되고 배제되는 사람들은 누구인가. 코로나 시대, 미래 교육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나 환상에서 벗어나 ‘지금’을 응시한다. 2020년, 우리의 삶과 관계를 잠식해 버린 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 시대의 교육에 대한 이야기들은 …
2021-06-14
사회 능력주의와 불평등
박권일 외 지음 | 교육공동체 벗 | 2020 능력주의는 차별과 혐오, 통제의 논리다! ‘공정성’ 논란과 교육 문제의 근간에 있는 능력주의를 비판한다. 한국의 교육과 사회를 지배하고 있는 능력주의를 분석하고 그 해악을 비판하는 책. 소수자를 배려한 입시 전형이 수험생들의 반감을 사고, ‘전교 1등’을 자부하는 의사들은 공공 의대 출신 의사가 실력이 떨어질 것이라며…
2021-06-14
  • 목록
게시물 검색